Home / 보도국 / 경기 / 백군기 용인시장 “‘사람중심 새로운 용인’ 향한 정책 실행 옮길 것”
백군기 용인시장이 민선7기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백군기 용인시장 “‘사람중심 새로운 용인’ 향한 정책 실행 옮길 것”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백군기 경기도 용인시장은 “이제 새로운 조직과 시스템으로 ‘사람중심 새로운 용인’을 향한 민선7기 정책을 실행에 옮겨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백 시장은 오늘(10일) 시청에서 민선7기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임 후 지금까지를 시정 원칙을 바로 세우고, 사람중심 새로운 용인을 향한 시스템을 정비한 기간이었다”고 평가하고 이 같이 말했습니다.

구체적 성과에 대해서는 “과거의 원칙 없는 행정 등으로 인한 난개발을 방지하기 위해 난개발조사특위를 발족하고 도시계획위원회를 비롯한 각종 위원회를 전면 재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선 교통대책 수립, 후 개발’원칙을 천명하고 이를 위해 향후 개발사업 인허가의 기준이 될 도시교통정비 계획 수립에 착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정작 지원이 필요한 곳인데도 이제까지 혜택을 받지 못한 다세대.연립주택에도 아파트처럼 관리.지원을 하는 등 역차별을 해소하는 데도 주력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백 시장은 대중교통 중심의 스마트 교통도시와 플랫폼시티 조성 등을 포함한 민선7기 125개 공약사업 이행계획도 제시했습니다.

도시철도 수서~광주선을 에버랜드를 거쳐 남사로 연장하는 등 권역별 도시철도망을 구축하고, 경전철 동백역에서 GTX용인역을 거쳐 성복역까지 연결하는 신교통수단 건설을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하기로 했습니다.

도로망도 내년 초 개통될 삼가~대촌간 우회도로에 이어 57번 국지도를 45번 국도까지 연결해 처인구 중심권에서 바로 분당까지 갈 수 있도록 사통팔달의 도로환경을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2035도시기본계획이 경기도 도시계획위원회 최종 심의를 통과한 만큼 플랫폼시티를 비롯한 경제자족도시 건설도 본격적으로 나서기로 했습니다.

백 시장은 “보정.마북동 일원 100만평 부지에 첨단산업은 물론 쇼핑과 문화, 복지, 행정, 주거기능을 갖춘 복합도시를 건설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도시의 미래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교육 분야 투자도 대폭 강화하겠다는 뜻을 확인했습니다.

백 시장은 “전국 최고의 교육특별도시를 향한 투자도 강화하기로 하고 내년도 예산에 일반회계의 5%, 1천억 원대 예산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시립박물관 건립과 시민축구단 창단,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 등 문화.체육.복지 등 각 부문별 공약계획도 설명하고, 이를  구체화 해 나갈 것이라는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고위직 2명 중 1명은 퇴직 공무원 출신…황수영 도의원 5분 발언 “이것은 적폐”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 산하 24개 공공기관의 본부장급 이상 고위직 절 반 이상이 공무원 출신 인사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