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리베이트 수수에 ‘갑질’까지…의료계 관계자 무더기 적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로고 <사진=경인방송 D.B>

리베이트 수수에 ‘갑질’까지…의료계 관계자 무더기 적발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의약품 처방을 조건으로 리베이트를 주고받은 의사와 제약사 관계자들이 경찰에 무더기로 붙잡혔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의사들에게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약사법 위반)로 A 제약사 공동대표 37살 남모씨와 간부급 직원 등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리베이트를 수수한 혐의(의료법 위반)로 의사 106명과 사무장 11명을 입건하고, 이 가운데 혐의가 중한 의사 46살 윤모씨를 구속했습니다.

중견 제약사인 A 사는 2013년 1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전국의 병.의원 384곳의 의사와 사무장 등에게 의약품 처방을 조건으로 300만원에서 2억원까지 총 42억 8천만원의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사의 영업직원들은 회사가 조성한 리베이트 자금을 활용해 자사 의약품 처방 기간과 금액에 따라 의사들에게 처방액의 10~20%를 현금으로 제공했습니다.

 

선지원금 제공 흐름도 (사진=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이 과정에서 일부 의사는 영업직원들에게 이른바 ‘갑질’을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한 의료인은 술을 마신 뒤 영업직원에게 술값 계산과 대리운전을 시켰고, 병원장 자녀의 유치원 등원접수와 행사에 참석한 영업직원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기러기 아빠인 병원장의 아내를 대신해 밑반찬과 속옷을 챙겨줬다는 영업직원의 진술도 나왔습니다.

 

경찰은 해당 의사와 A사에 대해 면허정지와 판매업무 정지 등 행정처분을 하도록 보건복지부에 통보했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경기도, 내년도 골목경제 활성화 824억 투자…”폐업 확 줄인다”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가 내년도 소상공인.자영업자 활성화를 위해 모두 824억 원을 투자합니다. 도는 내년도 골목경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