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한국GM 신규 연구시설 법인분리 놓고 논란…시민단체 “구조조정ㆍ공장철수의 신호탄, 인천시 반대 의지 보여야”
오늘(10일) 인천지역연대가 인천시청 앞에서 한국GM 법인분리 저지를 인천시에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인방송>

한국GM 신규 연구시설 법인분리 놓고 논란…시민단체 “구조조정ㆍ공장철수의 신호탄, 인천시 반대 의지 보여야”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한국GM의 신규 연구시설 법인분리 추진을 놓고 구조조정ㆍ공장철수의 신호탄이라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2대 주주인 산업은행과 노조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를 강행하고 있는 건데요.

지역 시민단체는 시민의 일자리가 걸린 만큼 인천시도 적극적으로 반대 의사를 보이라고 촉구했습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지역 30여 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인천지역연대는 오늘(10일) 한국GM 법인분리에 대한 반대 입장 표명을 인천시에 촉구했습니다.

인천지역연대는 한국GM이 지난 7월부터 부평 연구개발본부와 디자인센터를 묶어 한국GM과 분리한 별도 법인 설립을 강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법인을 분리한 연구시설을 설립한 것이 나머지 생산 기능을 축소하고 구조조정과 공장 철수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겁니다.

또 한국GM이 “신규법인이 설립되면 노동조합과 단체협약은 승계되지 않을 것”이라고 통보하는 등 일방적인 처사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인천시의 적극적인 대응도 촉구했습니다.

지역연대는 “시가 한국GM에 청라기술연구소를 사실상 무상으로 빌려주고 있는데 아직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며 반대 의사 표명을 요구했습니다.

연대에 따르면 지난 2005년 인천시와 GM대우가 체결한 계약서에 따라 시가 한국GM의 청라기술연구소 부지 사용을 불허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 인천지역연대] “청라기술연구소 부지는 사실상 50년간 무상대여에 부지조성 공사 비용 약 500억 원도 인천시가 부담했다. 계약서 상 신규법인 설립 시 부지를 사용할 수 없는데도 시는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2대 주주인 산업은행은 오는 19일에 열릴 한국GM 법인분리 최종 결정 주주총회에 대한 개최 금지를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인천지법에 낸 상황입니다.

반면 한국GM 관계자는 “GM 본사의 투자가 늘어난 상황에서, 신차 연구기술 강화와 추가 투자 유치를 위해 진행돼야 만 하는 사항”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인천시, 올해의 인천인에 김성수 우리마을 촌장 등 3명 선정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인천시는 어제(13일) 중구 하버파크호텔에서 ‘2018 인천인 친선교류의 밤’ 행사를 열고 올해의 인천인 대상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