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 청라소각장 증설 반대 등 ‘대규모 집단행동’ 예고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가 청라 3대 현안 요구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 제공>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 청라소각장 증설 반대 등 ‘대규모 집단행동’ 예고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이하 ‘청라총연’)는 최근 논란을 빚고 있는 인천시의 청라 광역폐기물소각장 증설 계획을 비롯한 청라 3대 현안에 대해 ‘주민 총집회’를 예고했다고 오늘(12일) 밝혔습니다.

청라총연이 밝힌 청라 3대 현안은 ‘청라 광역폐기물소각장 증설, 서울지하철 7호선 청라 연장사업의 원안 사수와 조기 착공, 청라 국제업무단지 내 G-city 사업 촉구’ 등 입니다.

인천시는 청라소각장 시설 증설사업의 내부 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에 따라 2025년까지 총 750톤 용량의 소각시설 3기를 신설한다고 밝혔습니다.

청라소각장은 지난 2001년 250톤 규모 소각시설 2기의 조성을 시작해 2015년 내구연한이 만료되었으나 현재까지 하루 평균 420톤씩 중구․동구․부평구․계양구․서구․강화군 등 6개 군·구의 생활 폐기물을 소각하고 있습니다.

이에 청라총연은 ‘이미 내구연한이 만료된 청라소각장을 당연 폐쇄해야 하며 증설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청라소각장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로 인해 청라국제도시에 거주하고 있는 10만여 명이 건강권을 위협받고 있으며 소각장 내구연한인 15년을 넘겨 17년 째 운영하는 것은 지역 주민들의 고통을 철저히 외면하는 처사라는 지적입니다.

이와함께 시가 2026년까지 개통하겠다고 밝혔던 서울지하철 7호선 청라 연장 사업이 예타 조사에서는 2029년으로 늦어지고 있음에도 불구, 추가 역 검토 등으로 지연될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더욱이 청라국제업무단지 내 입주 예정인 G-city 사업이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의 허가 문제로 현재까지 진행되고 있지 않는 등 개발 사업의 지연으로 주민들은 분노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청라총연은 서명운동을 통해 2천여 명의 시민들이 서명에 참여했고 13일에는 청라 홈플러스 앞에서 청라소각장 폐쇄와 국제업무단지 G-city 사업 촉구 등 청라 3대 현안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 계획입니다.

청라총연 배석희 회장은 “청라소각장 관련 주민협의체에 포함되어 있는 서구의회 의원과 지역 정치인들이 주민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다”면서 “지역 정가에서는 보다 적극적이고 현명한 대처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시, 올해의 인천인에 김성수 우리마을 촌장 등 3명 선정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인천시는 어제(13일) 중구 하버파크호텔에서 ‘2018 인천인 친선교류의 밤’ 행사를 열고 올해의 인천인 대상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