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삼성 CO₂누출사고 원인은 “소화설비 배선 오인 절단”
사고당시 쓰러진 직원을 구조하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

삼성 CO₂누출사고 원인은 “소화설비 배선 오인 절단”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지난달 3명의 사상자를 낸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이산화탄소 누출 사고는 소화설비와 연결된 배선을 노후 배선으로 오인해 절단하면서 발생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김영호 의원실에 따르면, 경기도소방재난본부와 유관기관 등으로 구성된 민관합동조사단은 이번 사고 현장 조사에서 이산화탄소 소화설비와 연결된 수동 기동 장치의 배선이 단선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조사단은 이산화탄소 소화설비의 수동 작동 여부를 살펴봤으나 인위적으로 작동한 흔적이 없고, 제어반에서는 배선 단선과 수동 방출 표시등이 점등된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이와관련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와 관련 정밀 감식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지난달 4일 오후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 1층 이산화탄소 집합관실 옆 복도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누출돼 협력업체 직원 2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인천 각계 채용비리 논란 확산…”고용 세습·특혜 채용 뿌리 뽑자”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앵커) 최근 공공기관 고용 세습이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인천 각계에서 채용 비리 논란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