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항만공사, 사회적 가치 구현 위한 물품구매와 용역제안서 평가기준 개선

인천항만공사, 사회적 가치 구현 위한 물품구매와 용역제안서 평가기준 개선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항만공사는 사회적 경제기업과 사회적 약자기업의 입찰 참여기회를 확대하고 공공·자체 조달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물품구매 및 용역제안서 평가기준을 개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평가기준 개선에 따라 인천항만공사가 발주하는 물품 및 용역 입찰 시 사회적 경제기업이나 사회적 약자기업 생산품에 대한 평가항목에 대해서 0.5점~5점의 가점 또는 별도 배점을 부여하여 낙찰자를 선정하게 됩니다.

개선내용은 용역제안서 기술능력평가 시 중소기업, 여성기업, 사회적기업 또는 협동조합, 장애인기업에 대한 평가항목별로 0.5점의 배점을 부여하게 됩니다.

또 다수공급자계약(MAS) 선택 평가항목에서 녹색제품, 중증장애인생산제품․장애인기업․사회적기업․장애인표준사업장․창업기업․여성기업․고용우수기업․G-PASS기업에 5점 이하의 배점을 부여할 계획입니다.

다수공급자계약은 조달청이 3개이상 기업과 단가계약을 체결해 놓으면 공공기관이 별도의 계약체결 없이 나라장터 쇼핑몰을 통해 손쉽게 구매하는 제도로 인천항만공사도 MAS조달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사회적 기업 물품조달을 늘려 나가기로 했습니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물품·용역 조달 시 평가기준 개선으로 사회적 경제기업과의 협력·상생을 도모함으로서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적 경제기업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 중구 고액·상습 체납자 18명 명단 구 홈페이지에 공개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중구가 오늘(15일) 고액·상습 체납자 18명의 명단을 구 홈페이지공개했습니다. 공개 대상은 올 1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