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고양시의원, 행감자료 슬쩍 공무원 2명 고소…자유한국당 경기도당 “명백한 무단침입”
고양시청<사진=연합뉴스>

고양시의원, 행감자료 슬쩍 공무원 2명 고소…자유한국당 경기도당 “명백한 무단침입”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경기도 고양시의회 의원이 자신의 사무실에서 사전 동의 없이 행정사무감사 자료를 빼내간 고양시 공무원 2명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해당 공무원은 전달 과정에서 착오가 있었을 뿐 의도가 있었던 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은 규탄 성명을 발표하는 등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한준석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고양시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A의원은 행정사무감사를 앞둔 지난 17일 소관 상임위로부터 제출 받은 행감자료가 자신의 집무실에서 사라진 것을 확인했습니다.

분실된 자료는 고양시 행사 정산자료로 100~150장씩 묶음으로 돼 있으며 모두 30묶음 분량이었습니다.

사무실에서 사라진 자료는 고양시청 B과장의 지시로 담당 C주무관이 가져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당시 B과장은 C주무관에게 “의원과 이야기가 됐으니 자료를 가져오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C주무관이 의원 사무실에 방문했을 당시 A의원은 부재중이었고 C주무관은 의원실 직원을 통해 문을 열고 행감 자료를 회수했습니다.

뒤늦게 사실을 확인한 A의원은 “당일 자료를 가져가겠다는 공무원의 전화나 문자 한 통 받은 적이 없다”며 “의원 사무실에 허락 없이 들어와 서류를 가져간 것이 말이 되느냐”며 B과장과 C주무관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논란이 불거지자 B과장은 “양해를 구한 뒤 가져오라는 지시가 전달 과정에서 착오가 생긴 것 같다”며 “의원을 찾아 정중히 사과 드렸다”고 말했습니다.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은 성명을 통해 “이는 명백한 ‘무단침입’이며, ‘절도행위’로 간주할 수 밖에 없다”며 “해당 공무원은 A의원에게 진솔하고 명확하게 사과하는 한편 수사기관의 조사에 성실하게 응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hjs@ifm.kr

Check Also

이재명 셀프 SNS 투표 “경찰 주장에 공감한다” 81%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주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아내 김혜경 씨라는 경찰 수사결과 이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