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이재명표 핵심 정책 순항…청년배당·산후조리비·기본소득제 도입 등 제도적 틀 구축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경기도 제공>

이재명표 핵심 정책 순항…청년배당·산후조리비·기본소득제 도입 등 제도적 틀 구축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앵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추진 중인 청년배당 지급과 산후조리비 지원, 지역화폐 보급 등 핵심 공약이 경기도의회 본회의에서 처리됐습니다.

도의 핵심 정책이 내년 시행에 앞서 제도적, 법적 근거가 마련된 겁니다.

홍성민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청년배당과 산후조리비 지원, 지역화폐 등 이재명 경기지사의 역점 사업에 청신호가 켜졌습니다.

관련 조례안 모두 경기도의회 임시회 본회의를 통과해 추진을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된 겁니다.

이에 따라 도와 시·군 간 예산 분담률 조정, 본예산 편성 등의 절차를 거쳐 내년 상반기부터는 청년배당과 산후조리비가 시·군별 지역화폐로 지급될 예정입니다.

청년배당의 경우 만 24세 청년에게 연 100만원을, 산후조리비 지원은 1년 이상 도에 거주한 부모에게 50만원 상당의 지역화폐를 각각 지원합니다.

이른바 ‘국토보유세를 재원으로 기본소득제를 도입하겠다’는 ‘기본소득제’도 본회의에서 처리됐습니다.

기본소득은 재산·소득·노동활동과 관계없이 모든 도민에게 지급하는 일정 금액을 의미합니다.

앞서 이재명 지사는 “부동산 공화국, 불로소득 공화국이란 오명을 벗기 위해서라도 기본소득형 국토보유세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출자·출연기관에 노동이사 1명을 두는 공공기관 노동이사제 운영 조례안도 통과됐습니다.

이에 따라 도 산하 25개 공공기관 중 경기도시공사 등 11개 공공기관이 내년 1월부터 노동이사를 선임해야 합니다.

경인방송 홍성민입니다.

hsm@ifm.kr

Check Also

“비전문 외국인력 47% 경기.인천에 취업”<경기연구원>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우리나라에 취업한 전체 비전문 외국인력의 47% 이상은 경기도와 인천 지역에 취업하고 있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