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항만공사, 항만 특화 에너지 신산업 모델 발굴 위한 간담회
(주)시너젠 대표이사가 항만 특화 지역 에너지 신산업 활성화 간담회에서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인천항만공사 제공>

인천항만공사, 항만 특화 에너지 신산업 모델 발굴 위한 간담회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항만공사는 오늘(25일) 중구 베스트웨스턴 호텔에서 인천항에 특화된 에너지 신산업 모델을 발굴하기 위한 ‘항만 특화 지역 에너지 신산업 활성화’ 간담회를 개최했습니다.

항만분야의 기후변화와 온실가스 배출규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친환경에너지 비즈니스 모델 개발로 항만업계의 신성장 동력을 확보해 지역사회에 기여하고자 추진하게 됐습니다.

간담회에는 시민단체, 대학생, 사회적 협동조합 등이 포함된 인천항 시민참여혁신단과 관련 업·단체 관계자들이 참여해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으며 간담회 결과는 사업계획에 반영할 계획입니다.

지역사회의 의견이 반영된 항만 특화 에너지 신산업 모델은 지자체, 공공기관, 민간 법인사업자간 협업으로 컨소시엄을 구성, ‘2019년 지역 에너지신산업 활성화 지원사업’에 공모를 통해 사업을 수행할 예정입니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앞으로도 주요 사업추진시 국민이 직접 참여하고 변화를 체감하는 공공기관 혁신을 구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계양구시설관리공단 ‘날씨경영우수기업’으로 선정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계양구시설관리공단은 최근 기상청과 한국기상산업기술원이 주관하는 ‘기상기후산업박람회’에서 ‘날씨경영우수기업’ 인증서와 현판을 수여받았다고 오늘(16일) 밝혔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