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항만공사, 인천항 신규인프라 사업관리 강화

인천항만공사, 인천항 신규인프라 사업관리 강화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 신규 인프라 적기 준공을 위한 건설사업 관리강화 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신국제여객터미널 감리단 회의실에서 킥오프 미팅을 개최했다고 오늘(25일) 밝혔습니다.

태스크포스는 신용범 건설부문 부사장을 총괄단장으로 지원총괄반, 건설지원반, 사업관리반, 시설운영반을 구성하고 건설사업 전반을 모니터링하고 건설중인 인천항 신규인프라가 적기 준공될 수 있도록 기술지원을 하게 될 예정입니다.

인천∼중국간 10개 항로를 운항하는 카페리선박은 남항과 내항의 제1·2국제여객터미널로 이원화돼 여객불편을 초래했던 여객터미널을 건설중인 신국제여객터미널로 통합하기 1천964억원을 투입해 내년 6월 완공을 목표로 송도 경제자유구역에 건설중에 있습니다.

또 송도 경제자유구역 9, 10공구에 건설중에 있는 아암물류2단지와 인천신항 배후단지 공급 관련 SOC사업 추진상황도 태스크포스를 통해 점검하고 항만운영에 차질 없이 마무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골재수급 불균형, 여름철 기록적 폭염과 보안구역 출입제한 등 건설환경 변화에 절절하게 대응하고 효율성을 높여 인천항 신규 인프라를 적기에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 중구 고액·상습 체납자 18명 명단 구 홈페이지에 공개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중구가 오늘(15일) 고액·상습 체납자 18명의 명단을 구 홈페이지공개했습니다. 공개 대상은 올 1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