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 서구의회, 서구 소재 공공기관 지방이전 결사반대
서구의회가 29일 서구 소재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옮기려는 의도를 알 수 없다며 강력하게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서구의회 제공>

인천 서구의회, 서구 소재 공공기관 지방이전 결사반대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서구의회가 최근 중앙정부의 공공기관 지방이전과 관련, 이전검토 대상이 된 한국환경공단과 항공안전기술원의 지방이전에 대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서구의회 송춘규 의장을 비롯 15명의 의원은 오늘(29일) 서울·경기보다 상대적으로 공공기관의 수가 적은 인천, 특히 서구 소재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옮기려는 의도를 알 수 없다며 강력하게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했습니다.

서구의회는 성명서에서 “인천은 지난 2007년 해양경찰학교를 시작으로 경찰종합학교, 국립해양조사원,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선박안전기술공단 등 5개의 인천 소재 공공기관들이 지방으로 이전해 수도권 지역 내에서도 공공기관의 숫자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한국환경공단과 항공안전기술원이 지방으로 이전을 하게 된다면 인천공항과 인천항이 인접하여 항공·공항·선박물류 등 산업분야에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도시로 자부해왔던 인천은 그 정체성에 심각한 타격을 입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더욱이 “한국환경공단은 수도권매립지 조성에 대한 주민 반대 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설치되었던 만큼 수도권매립지 또한 함께 이전하는 것이 합당한 처사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항공안전기술원 이전 문제도 항공산업 교육훈련센터의 설립과 항공정비 단지, 드론산업 육성 등 인천시가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는 프로젝트의 추진도 차질을 빚을까 걱정이 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송춘규 의장은 “정부는 공공기관의 지방이전 문제를 놓고 종합적인 측면에서 신중하게 접근해야 할 것”이라며 “아무리 국가 전체를 위한 옳은 정책이라 하더라도 국민들 간에 갈등을 유발하는 정책은 그 성공을 장담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 중구 고액·상습 체납자 18명 명단 구 홈페이지에 공개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중구가 오늘(15일) 고액·상습 체납자 18명의 명단을 구 홈페이지공개했습니다. 공개 대상은 올 1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