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수원시, 장맛비에 부러진 수령 500년 영통 느티나무 복원작업 ‘만전’
느티나무에서 나오는 새싹 <사진=수원시 제공>

수원시, 장맛비에 부러진 수령 500년 영통 느티나무 복원작업 ‘만전’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올여름 장맛비에 큰 가지 4개가 부러진 수령 500년이 넘는 수원 영통구 단오어린이공원 느티나무를 살리기 위한 복원작업이 4개월 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수원시는 나무종합병원 원장 등 전문가들과 함께 느티나무 복원에 나섰습니다.

다행히 느티나무의 뿌리는 살아있어 현재 느티나무 옆에 싹 20여개가 새로 돋아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원시 공원녹지사업소 관계자는 “지금은 느티나무가 스스로 겨울을 잘 이겨내고 병 없이 성장할 수 있도록 스트레스를 안 주고 지켜보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인 것 같다”면서 “따뜻한 봄이 되면 건강한 맹아를 선별해 본격적인 복원작업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지난 6월 26일 오후 3시쯤 장맛비와 함께 강풍이 불어 닥쳐 수령이 500년 이상 된 33.4m에 이르는 단오어린이공원 느티나무의 큰 가지 4개가 한꺼번에 부러졌습니다.

단오어린이공원 느티나무는 1790년 정조대왕이 ‘수원화성’을 축조할 때 나뭇가지를 잘라 서까래를 만들었다고 전해지는 나무로, 나라에 큰 어려움이 닥칠 무렵 나무가 구렁이 울음소리를 냈다는 전설도 내려오고 있습니다.

1982년 10월 보호수로 지정된 데 이어 2017년 5월 ‘대한민국 보호수 100선(選)’에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경기도, 폐기물·생활쓰레기 불법소각 215건 적발…과태료 1억3천만원 부과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는 올 1월 21일부터 지난달 28일까지 ‘폐기물 불법 노천소각 특별단속’을 벌여 215건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