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 중구,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유치 본격 추진
중구는 공무원을 주축으로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유치를 위한 실무T/F팀을 구성해 민간 “영종종합병원 시민유치단”과 함께 유기적인 정보공유로 민·관 대응체계를 구축했다.<중구청 제공>

인천 중구,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유치 본격 추진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중구는 7만여명이 거주하는 영종국제도시에 종합병원을 유치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한다고 오늘(30일) 밝혔습니다.

중구는 영종용유보건센터장을 단장으로 한 공무원 11명으로 유치 전담팀인 T/F팀을 구성해 영종국제도시 응급의료취약지역 연구용역을 통해 의료여건 분석 및 수요파악을 기반으로 종합병원 유치 타당성을 조사·분석하고, 지역 내 균등한 응급의료 혜택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구는 앞서 올해 9월 영종국제도시를 응급의료 취약지로 지정해 달라고 보건복지부에 요청했으나 제외됐습니다.

응급의료 취약지는 지역 내 30% 이상 인구가 30분 안에 지역응급의료센터에 도착할 수 없거나 권역응급의료센터에 1시간 안에 갈 수 없는 지역으로 보건복지부가 지정해 고시합니다.

응급의료 취약지 내 지역응급의료기관은 공중보건의 배정과 보조금 지원 등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응급실 이용 시 환자가 부담하는 응급의료 관리료도 건강보험 적용을 받게 됩니다.

이달 기준 영종국제도시에는 중구 전체 인구의 60%인 7만1천여명이 거주하고 있으나 응급실을 갖춘 종합병원이 1곳도 없습니다.

중구 관계자는 “향후 입주가 이어지면 2020년까지 영종국제도시 상주 인구가 17만명으로 급증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응급실을 갖춘 종합병원 유치가 시급하다고 판단해 전담팀을 꾸리고 용역에 나서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인천시 중구가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유치를 본격 추진키로 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시, 동인천역 북광장서 라돈 측정 캠페인…내년 측정기 143대 구입해 무료 대여 추진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인천시는 오는 21일 동인천역 북광장에서 환경단체와 기업과 함께 ‘실내공기 라돈 저감 캠페인’ 행사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