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시장실 앞 농성 청라 주민 “소각장 폐지하라”…시 “주민 참여 민관협의체 구성“
청라 주민 100여 명(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이 오늘(31일) 박남춘 인천시장실 앞에서 집단 농성을 벌이고 있다.

시장실 앞 농성 청라 주민 “소각장 폐지하라”…시 “주민 참여 민관협의체 구성“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오늘(31일) 인천시청 시장실 앞에서 100여 명의 청라 주민들이 집단 농성을 벌였습니다.

주민들은 청라 소각장 폐지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며 박남춘 시장에게 면담을 요구했습니다.

박 시장은 당장 결정을 내릴 수는 없다며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결론을 내자고 제안했습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는 오늘 박남춘 인천시장실 앞에서 1시간가량 집단 농성을 벌였습니다.

100여 명에 달하는 주민들은 시장실 안에 있는 박 시장을 향해 청라 소각장 폐지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 “박남춘 인천시장은 사퇴하라. 나와서 얼굴이라도 비춰라.”

인천시는 최근 서구 경서동에 위치한 청라 광역폐기물 소각장을 전면 보수해 처리 용량을 확대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현재 소각장은 하루에 420t에 달하는 폐기물을 처리하고 있지만, 내구연한 만료와 늘어나는 폐기물 용량에 따라 750t 용량으로 증설될 예정입니다.

주민들은 지난 18년간 소각장에서 나오는 먼지와 유해물질로 피해를 보고 있다며 소각장 증설 시 더 큰 피해는 불 보듯 뻔한 문제라고 호소했습니다.

또 “지난 2015년 소각장 내구연한이 초과된 이후 폐쇄 이전할 것이라는 희망만 갖고 버텼는데, 시가 주민들의 목소리를 무시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소각장 폐지 시 다른 부지에 대한 대안은 시가 제시할 사항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박 시장은 6명의 주민대표단과의 면담에서 “당장은 소각장 증설 계획을 폐지하겠다고 말할 수는 없다”며 이견을 좁히지 못했습니다.

결국 주민들은 협상 결렬을 선언하면서 오는 토요일 대규모 집회를 예고해 청라 주민과 인천시의 갈등은 지속될 전망입니다.

시는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주민과의 갈등 해소에 나선다는 방침입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계양구, 계양경기장 조명용 ‘시계탑’ 제막식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계양구는 계양새마을금고에서 기증한 시계탑을 계양경기장 입구 녹지대에 설치하고 오늘(19일) 제막식을 개최했습니다. ‘시계탑’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