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극저신용자 위한 소액금융 지원…복지사각지대 발굴 병행
이재명 경기지사<사진=경기도>

경기도, 극저신용자 위한 소액금융 지원…복지사각지대 발굴 병행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경기도가 신용등급이 낮아 불법 사금융을 찾아야 하는 도민에게 최대 100만원까지 대출을 해주는 제도를 시행합니다.

신용 8등급 이하의 극저신용자라도 연 2%의 저리에 3년간 원리금 균등분할 상환 조건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오늘(1일) “긴급하게 생활자금이 필요한 극 저신용자들에게 소액을 빌려주는 금융 지원사업을 시범 시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경기도청 북부청사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이 같이 밝히고 “그동안 불법 고리사채를 이용할 수밖에 없었던 사람들을 위한 사업”이라며 설명했습니다.

이번 지원사업은 정책 서민금융조차 접근이 어려운 신용 8등급 이하 극저신용자가 대상입니다.

최대 100만원까지 연 2%의 저리로 빌려주는 것으로, 3년간 원리금 균등분할 상환 조건입니다.

도는 내년 시범사업비로 30억 원을 경기신용보증재단 출연금으로 마련해 사업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연말까지 사업 준비를 마치고 내년 2월 기관 간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3월부터 시행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1인당 50만원 대출 때 6천 명, 100만원 대출 때 3천 명이 혜택을 받습니다.

대출금을 갚지 못하는 이들에 의한 손실금에 대해서는 금융제도가 아닌 일종의 복지제도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이재명 경기지사]

“손실비율을 37% 예상하더라고요. 그만큼은 손해 볼 수 있다는 건데 대출이라고 보면 손해고 복지제도로 보면 아주 생산적인 복지제도가 되는 거죠”

도는 이번 사업을 통해 송파 세 모녀 사례처럼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도민들을 찾아내서 지원하는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hjs@ifm.kr

Check Also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우체국쇼핑몰서 연말할인 판촉전…최대 10%↓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다음 달 19일까지 한 달간 우체국쇼핑몰 내 경기도지사인증 ‘G마크 특별관’에서 연말맞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