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이재명 경기지사, “AI, 예방이 제일 중요” 양주서 방역상황 현장점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양주 은현면의 한 양계농장을 찾아 방역상황을 설명 받고 있다<사진=경기도>

이재명 경기지사, “AI, 예방이 제일 중요” 양주서 방역상황 현장점검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오늘(1일) 양주 은현면의 한 양계농장을 찾아 “AI는 발생 전 예방이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경기도와 시군, 농가가 협력해 적극 방역활동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방문은 AI 특별방역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기 위한 것으로 이성호 양주시장과 서상교 도 축산산림국장, 송복근 대한양계협회 경기도지회장 등 양계단체 관계자들이 함께했습니다.

현재 경기도는 지난 10월 1일부터 내년 2월까지를 ‘AI 특별방역대책기간’로 지정하고 방역태세 확립해 나선 상태입니다.

이에 따라 도내 12개 시군 86개 읍면동을 중점방역관리지구로 지정하고, 이 가운데 최근 3년 동안 AI가 2회 이상 발생한 평택·포천 등 반복발생 8개 시군에 거점소독시설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또 이달부터 도내 육용 오리농가와 위험지역 토종닭 농가 41호를 대상으로 사육제한을 실시하고, 5만 수 이상 산란계 농가 중 관리등급 66개 농가를 대상으로 통제초소를 설치해 운영합니다.

한편, 지난 겨울사이 전국적으로는 22건의 AI가 발생, 이 가운데 경기도에서는 5건이 발생해 총 310만 7천수를 살 처분 한 바 있습니다.

hjs@ifm.kr

Check Also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우체국쇼핑몰서 연말할인 판촉전…최대 10%↓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다음 달 19일까지 한 달간 우체국쇼핑몰 내 경기도지사인증 ‘G마크 특별관’에서 연말맞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