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프랑스 에어리퀴드사 화성에 2천800만달러 추가 투자
프랑스 에어리퀴드사 투자 협약식. <사진= 경기도>

프랑스 에어리퀴드사 화성에 2천800만달러 추가 투자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세계적인 화학회사이자 산업용가스 분야 선도기업인 프랑스 에어리퀴드사가 경기도 화성 장안 외국인 투자지역에 2천800만 달러, 우리돈으로 310억 원을 추가 투자하기로 했습니다.

경기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어제(31일) 오전 11시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에어리퀴드 그룹 본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추가 투자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에어리퀴드사는 지난 2014년 화성 장안 외국인투자지역에 전자재료 부문 첫 공장을 준공한 이후 신제품 개발연구를 진행해 왔고, 최근 반도체 공정의 성능개선과 친환경성을 높이는 신제품 개발에 성공해 제품 상용화를 위한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는 공장증설로 20명의 신규 고용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에어리어퀴드사는 이번 협약에서 110년 안전경영의 전통을 가진 자사의 화학 안전기술 노하우를 도내 특성화 고등학교에 전수하는 등 청년 인재 육성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서도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산업가스분야 세계 1위 기업인 에어리퀴드사는 1902년 프랑스 파리에 설립됐으며, 매출규모 26조 원의 글로벌 기업입니다.

kds@ifm.kr

Check Also

이재명 셀프 SNS 투표 “경찰 주장에 공감한다” 81%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주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아내 김혜경 씨라는 경찰 수사결과 이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