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광명시,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원광명주민과의 간담회 개최
광명시청 전경

광명시,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원광명주민과의 간담회 개최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박승원 광명시장은 어제(1일) 원광명 주민대표들과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건설 관련 간담회를 가지고 “특별관리지역 개발계획을 수립할 때 원광명마을도 함께 발전될 수 있는 상생의 대안을 찾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원광명 주민들은 “그동안 마을 인근 영서변전소 때문에 거주권 침해와 재산권 침해 등을 당해 왔고,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가 지상으로 건설 될 경우 영서변전소 전자파 해소와 변전소 주위 유휴부지 보상, 휴게소 설치, IC설치에 대해 원광명 주민에게 돌아오는 혜택은 없다”고 호소했습니다.

그러면서 “국토부는 사업시행자를 통해 광명시와 사전 협의도 없이 확정되지 않은 자료를 가지고 일방적으로 사업설명회 등을 하면서 지역주민간의 갈등과 혼란만 가중시켰다”면서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는 구로구 항동 등의 상황으로 고속도로 사업 장기화 예상되는 시점에서 광명시는 원광명 주민과의 상생방안을 모색하여 나가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과태료 대신 내줍니다”…솜방망이 처분에 ‘불법 게릴라 현수막’ 업체 활개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앵커) 교차로나 가로수 등에 설치돼 운전자와 보행자의 시야를 가려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