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양진호 폭행 동영상 속 피해자 “공정한 법의 심판 받길”
양진호 회장의 폭행 피해자인 전직 위디스크 직원 강모씨가 경찰에 출석해 자신의 심경을 밝히고 있다. (사진= 구민주 기자)

양진호 폭행 동영상 속 피해자 “공정한 법의 심판 받길”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에게 폭행을 당한 전 위디스크 직원 강모씨가 경찰에 출석해 “양 회장이 지금까지 저지른 과오에 대해 공정한 법의 심판을 받길 간절히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강씨는 오늘(3일) 오후 2시쯤 양 회장의 폭행 사건과 관련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했습니다.

강씨는 최근 공개된 양 회장의 폭행 동영상 속 피해자입니다.

강씨는 취재진들 앞에 서서 준비해 온 글을 통해 “양진호 회장이 저를 폭행한 영상을 저의 의사없이 몰래 촬영하도록 직원에게 지시하고, 그 영상을 소지하고 있었다”며 “강한 충격과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러한 일을 겪으며 사내폭력으로 고통받거나 불법 몰카 영상으로 고통받는 사람의 마음을 헤아리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강씨는 “양 회장이 법의 심판을 받길 원한다”면서 “엄청난 부와 명성으로 무뎌진 그분의 죄 의식이 다시 세워져 자신의 죄를 깊이 반성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강씨는 자신과 같은 피해자가 나오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강씨의 출석에는 이번 사건을 취재한 진실탐사그룹 셜록의 박상규 기자와 변호사가 동행했습니다.

경찰은 이날 조사에서 강씨에게 양 회장의 폭행과 관련해 당시 상황과 정확한 피해사실, 추가 피해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비전문 외국인력 47% 경기.인천에 취업”<경기연구원>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우리나라에 취업한 전체 비전문 외국인력의 47% 이상은 경기도와 인천 지역에 취업하고 있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