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민주당 서구갑 지역위원회, 청라소각장 증설 반대 등 현안사항 관련 입장 밝혀

민주당 서구갑 지역위원회, 청라소각장 증설 반대 등 현안사항 관련 입장 밝혀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민주당 서구갑 지역위원회(위원장 김교흥)는 오늘(5일) 청라광역폐기물 소각장 증설과 G-CITY 대형투자유치사업 등 당면한 현안문제에 대해 서구민의 입장을 수용하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서구갑 지역위원회는 “서구는 환경유해시설과 공단이 집중되어 있는 가좌·석남·신현원창 등 원도심 지역과 수도권매립지와 소각장으로 인한 악취 등의 피해를 안고 있는 신도심 등 서구 전역이 극심한 환경문제로 몸살을 앓아왔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구를 둘러싸고 진행되는 환경정책들은 서구민들의 입장과는 평행선을 달리며 간극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청라광역폐기물 소각장 증설 등의 문제는 오랜 시간동안 극심한 피해를 온몸으로 버텨온 주민들의 입장이 무엇보다 우선적으로 반영되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서구갑 지역위원회 관계자는 “서구민들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관계부서와 심도있게 논의해 왔음을 밝히며 주민의 의견이 그 어떠한 논리보다 가장 우선시 되어야 함을 강력히 주장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수도권매립지로 인한 고통과 지난 17년간 각종 유해물질을 배출하고 있는 소각장에서 배출되는 유해물질을 감내해온 청라 주민들은 청라소각장 대보수 또는 증설 문제와 마주하고 있다”며 “청라주민과 서구민의 입장에 서서 새로운 소각장 증설에 대해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 동구 송림동에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놓고 주민들과 시민단체 반발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앵커) 인천 동구 송림동에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계획이 발표되자 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자세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