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이재명 지사 ‘경찰 고발 않기로’…”당에서 요청 있어 수용”
백종덕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변호사가 수원지방검찰청에서 이재명 도지사의 고발과 관련해 도의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조유송 기자)

이재명 지사 ‘경찰 고발 않기로’…”당에서 요청 있어 수용”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앵커)

이재명 경기지사가 ‘친형 강제입원’ 등 혐의로 자신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경찰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던 당초 계획과는 달리 고발을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당에서 요청이 있었고 이를 수용한 결과라고 하는데요.  자세한 소식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구민주기자! 현장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네. 오늘(6일) 오전 11시 이재명 경기지사의 ‘경찰 고발’과 관련해 이 지사 측 백종덕 변호사가 수원지방검찰청에 도착했습니다.

백 변호사는 당초 오늘 분당경찰서장과 수사과장, 지능수사팀장, 담당수사관을 직권남용, 공무상 비밀누설, 허위공문서 작성 및 행사 혐의로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백 변호사는 “고발을 하지 않기로 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백 변호사는  취재진에게 “이재명 도지사의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피고발인들이 보인 참고인들에 대한 부당한 압박과 언론플레이, 망신주기 수사를 확실히 짚어야겠다는 마음으로 고발을 준비했다”며 ” 앞으로 경찰 일부의 비상식적인 수사행태는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조금 전 당에서 고발하지 말아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면서 “더불어민주당 여주양평 지역위원장으로서 당의 공식요청을 대승적 차원에서 수용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뜻이기도 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고발하지 않는 대신 어떤 대응을 할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거기까지는 생각하지 못했다”며 “우선 당에서 공식 요청이 있었기 때문에 고발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 지사와 관련한 여러 혐의를 조사한 분당경찰서는 지난 1일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한 직권남용 및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검사 사칭과 분당 대장동 개발과 관련한 허위사실 공표 등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이 지사를 검찰에 넘겼습니다.

이 지사는 지난 4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리고 “경찰이 ‘대면 진찰 거부하는 환자(형님)에 대한 강제대면 진찰 절차 진행’을 ‘대면 진찰 없이 대면 진찰을 시도했다’는 무지몽매한 순환논리로 ‘직권남용죄’라 주장하고 그에 맞춰 사건을 조작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지사는 수사경찰과 지휘라인이 권한을 남용하고, 정치 편향적으로 사건을 조작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경찰은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진 않았지만 이 지사에 대한 각종 의혹 수사는 검찰의 수사 지휘를 받아온 만큼 검찰과 꾸준히 협의를 거치면서 공정하게 수사했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북 대표단, 판교 테크노밸리·경기농기원 방문…내일 경기도 국제학술회의 참석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 등 북한 대표단 5명은 오늘(15일) 판교 테크노밸리와 경기도농업기술원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