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성폭행 피의자 유치장 입감 전 화장실서 자해
용인동부경찰서 <사진=경인방송 D.B>

성폭행 피의자 유치장 입감 전 화장실서 자해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찰에 붙잡힌 성폭행 사건 피의자가 유치장 입감 전 화장실에서 자해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지난 3일 오후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 화장실에서 성폭행 사건의 피의자 40살 A씨가 자신의 목과 손목 등을 문구용 칼로 그어 자해했습니다.

A씨는 화장실 앞에서 대기하던 경찰관들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A씨는 지난 2일 발생한 성폭행 사건 피의자로, 이튿날인 이날 용인서부경찰서 경찰관에 의해 긴급체포됐습니다.

경찰은 사건 피의자의 자해 방지를 위해 신체 수색을 철저히 해야 함에도 이를 소홀히 한 것 같다고 해명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이재명 셀프 SNS 투표 “경찰 주장에 공감한다” 81%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주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아내 김혜경 씨라는 경찰 수사결과 이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