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이우종 경기도문화의전당 사장, “공공성을 바탕으로 예술성을 높이겠다”
이우종 경기도문화의전당 사장 <사진=경기도문화의전당 제공>

이우종 경기도문화의전당 사장, “공공성을 바탕으로 예술성을 높이겠다”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지난달 취임한 이우종 경기도문화의전당 사장은 오늘(6일) 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연말까지 협의체를 구성해 전당의 공공성을 바탕으로 예술성을 높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올해 안에 내 외부 직원 6∼7명으로 구성된 가칭 예술성 강화 추진위원회와 공공성 심화 추진위원회를 구성할 것”이라며 “이들 위원회는 전당의 연출이나 기획 능력을 강화하고 외부기관과 협업할 수 있는 방안 등을 강구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사장은 “전당의 찾아가는 문화 활동은 전당의 최소 의무 중 하나”라면서 “북부지역의 문화 나눔 등 도정의 방침에 따라 31개 시군구 예술인들과 협업해 학교밖 청소년이나 노사분규 후유증을 앓고 있는 사업장 등 특정 계층과 집단을 찾아가 문화 나눔 사업을 펼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이 사장은 지난 달 취임을 앞두고 “문화예술 분야와 공공기관 경영 경력이 없다”는 이유로 노조 측의 반발을 빗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사장은 “사장이기 전에 나도 경영 노동자”라며 “(직원들과) 같은 직장 동료로서 꾸준히 소통해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서울대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정책학 석사 학위를 받은 이 사장은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서 상임고문 등을 역임했습니다.

sualuv@ifm.kr

Check Also

동신대 학위취득 논란 김상돈 의왕시장 “시민들께 죄송하다” 사과

[경인방송=홍성민 기자] 김상돈 경기 의왕시장이 동신대 학위취득 논란과 관련 “시민들께 큰 심려와 걱정을 끼쳐 죄송하다”며 사과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