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박상우 LH 사장 “‘도면 유출’ 고양 지역 신도시 검토 대상 아니다”
박상우 LH 사장<사진=연합뉴스>

박상우 LH 사장 “‘도면 유출’ 고양 지역 신도시 검토 대상 아니다”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박상우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이 최근 도면이 유출돼 경찰 수사가 이뤄지고 있는 고양 일부 지역에 대해 신도시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박 사장은 오늘(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예산심사에 참석해 도면 유출 사건을 설명했습니다.

박 사장은 “문제의 도면은 LH가 작년부터 시행한 수도권 서부지역 택지 사업의 적법성을 검토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으로, 올해 5월까지 사용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유출 경위를 찾기 위해 내부 감사를 벌였으나 경위가 확인되지 않아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박 사장은 해당 지역은 신도시 검토 대상지가 아니라고 못 박았습니다.

박 사장은 “이 지역은 광역교통이나 부동산 상황 등 여러 여건상 제한이 있어서 신도시 대상 지역으로 적합하지 않아 현재 검토하고 있지 않으며, 정부에도 보고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hjs@ifm.kr

Check Also

“과태료 대신 내줍니다”…솜방망이 처분에 ‘불법 게릴라 현수막’ 업체 활개

[경인방송=조유송 기자]   (앵커) 교차로나 가로수 등에 설치돼 운전자와 보행자의 시야를 가려 안전에 심각한 위협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