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이라크 4개월 체류’ 메르스 의심 60대 남성 인천 종합병원서 숨져
<사진= 연합뉴스>

‘이라크 4개월 체류’ 메르스 의심 60대 남성 인천 종합병원서 숨져

[경인방송=강신일 기자]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이던 60대 남성이 인천의 한 종합병원에서 숨졌습니다.

인천시에 따르면 오늘(6일) 오전 11시38분 서구의 한 찜질방에서 61살 A씨가 의식을 잃고 인근 종합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A씨는 4개월간 업무차 이라크에 체류하다 어제 오후 귀국한 뒤 밤 9시 혼자 찜질방에 갔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A씨는 입국 전 39도 이상의 고열과 기침, 오한, 콧물 등의 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으며, 낙타와의 접촉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서구 보건소는 A씨 사망 1시간 반 뒤인 오후 1시 메르스 의심 환자로 신고했으며 현재 인천보건환경연구원이 정밀 검사를 진행 중입니다.

riverpress@ifm.kr

Check Also

수원시, 신품종 무궁화 5종 개발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경기도 수원시는 신품종 무궁화 5종을 개발했습니다. 수원시의 의뢰를 받은 ‘무궁화와 참나리연구소’는 1년여 간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