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청라 지역 반발에 한 발 물러선 인천시…소각장 증설 계획 재검토, G시티 사업 시행사 책임 촉구
청라 지역 주민 2천800여 명이 지난 3일 청라 커낼웨이 일대에서 소각장 증설 반대를 주장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제공=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

청라 지역 반발에 한 발 물러선 인천시…소각장 증설 계획 재검토, G시티 사업 시행사 책임 촉구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인천시가 주민 갈등을 빚어 온 청라 소각장 증설 계획을 재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주민들과의 마찰 속에 서구청장까지 나서 소각장 증설을 반대하면서 시가 한 발 물러선 모양새입니다.

청라 G시티 프로젝트에 대해선 기본 계획조차 제출하지 않는 시행사를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은 오늘(7일) 페이스북을 통해 청라 소각장 증설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재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시장은 “주민이 수용하지 않는다면 강행할 수 없다”며 “다양한 가능성을 놓고 협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인천시는 애초 소각장 현대화 계획을 수립할 때부터 증설을 염두한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인터뷰 – 허종식 원도심균형발전정무부시장] “증설을 전제로 기본계획을 수립한 것은 아니다. 주민들이 기본계획 수립이 증설로 이어진다고 오해하는 부분이 있다.”

시가 소각장 증설에서 한 발 물러선 이유는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지역 여론 때문입니다.

지역 주민들은 시의 청라 광역폐기물 소각장 전면 보수 계획에 반발해 연일 대규모 반대 집회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게다가 박 시장과 같은 당 소속인 이재현 서구청장마저 소각장 증설에 반대 입장을 밝히면서, 시의 이러한 조치는 예견됐다는 분석입니다.

한편 시는 청라의 또 다른 현안인 G시티 프로젝트에 대해 억울한 입장을 토로했습니다.

허종식 부시장은 기자 설명회를 자청해 “생활형 숙박시설 외에는 LH와 사업시행자인 JK미래로부터 공식적으로 들은 사항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허 부시장은 “사업시행자가 계획서도 제출하지 않았는데 마치 인천시가 몽니를 부리고 있는 것처럼 호도되고 있다”며 여론의 비난에 대해 억울함을 표했습니다.

시는 지식산업단지 등 핵심 시설에 대한 아무런 계획도 없이 생활형 숙박시설만 허가해 줄 수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시는 내일 청라 주민 총연합회가 주최하는 G시티 토론회에 참가해 입장을 전달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할 계획입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2018년 11월16일 인천모바일

[경인방송=문희봉 기자] ‘경인방송! 인천을 듣습니다’ iFM(90.7 MHz) 모바일뉴스 [인천소식] ●인천공항 항공기 소음피해 노출 1천여명 불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