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서구, 쓰레기 무단투기 제로화 총력
인천시 서구가 쓰레기 무단투기를 제로화하고 클린 서구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치기로 했다.(사진은 재활용쓰레기 분리 서거대)<서구청 제공>

서구, 쓰레기 무단투기 제로화 총력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서구가 쓰레기 무단투기를 제로화하고 클린 서구를 만들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펼친다고 오늘(7일) 밝혔습니다.

구는 올해를 뒷골목과 이면도로의 쓰레기를 제로화하기 원년으로 삼고, 다음달 1일을 주민과 함께하는 클린 서구를 만들기 위해 출발점으로 지정했습니다.

이달부터 골목길, 빌라와 주택가에 무단 투기된 쓰레기를 일제히 정비하고 주민들의 환경의식 변화를 위한 쓰레기 무단투기 근절을 집중적으로 홍보한 뒤, 다음달부터는 쓰레기 무단투기를 집중 단속할 계획입니다.

쓰레기 무단투기 홍보는 쓰레기 종량제 규격봉투 사용, 재활용쓰레기 분리배출, 음식물쓰레기 배출에 관한 사항과 외국인에 대한 생활쓰레기 배출 안내 사항 등 입니다.

구는 효율적인 홍보와 단속을 위해 동장과의 간담회를 열어 현장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동에서 환경정비 시 착용할 클린조끼 1천200벌을 제작·배부 순찰시 기동성 확보를 위한 전기자전거를 배부키로 했습니다.

또 무단투기 감시 이동형 CCTV 21대를 올 연말까지 신규 배치해 고정형 CCTV의 한계를 극복하고 주민들의 추가 설치요구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며 무단투기 단속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게 됩니다.

재활용 쓰레기 철재 분리 수거대(700ℓ)도 제작해 주택가 19개소에 시범 설치 운영하고 재활용 쓰레기 분리수거함 200세트도 추가로 제작 설치키로 했습니다.

이밖에 현재 5개동에서 시범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환경서포터즈를 내년에는 50여 명으로 확대운영하고, 주민이 함께하는 클린서구 경진대회를 개최해 주민 스스로 환경을 지켜나가는 시스템으로 전환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클린 서구를 만들기 위해 주민이 참여할 수 있는 환경을 적극적으로 조성하고 주민 불편사항은 모두 해결해 나가겠다”며, “서구가 더 이상 쓰레기로 몸살을 앓지 않도록 주민 여러분의 동참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계양구시설관리공단 ‘날씨경영우수기업’으로 선정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계양구시설관리공단은 최근 기상청과 한국기상산업기술원이 주관하는 ‘기상기후산업박람회’에서 ‘날씨경영우수기업’ 인증서와 현판을 수여받았다고 오늘(16일) 밝혔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