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직원 폭행. 엽기행각에 마약혐의까지…경찰, 양진호 회장 체포
체포된 양진호 회장이 경기지방남부경찰청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조유송 기자>

직원 폭행. 엽기행각에 마약혐의까지…경찰, 양진호 회장 체포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회사 직원을 폭행하고 워크숍에서 엽기행각을 벌여 국민적 공분을 산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오늘(7일) 낮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양 회장은 오늘 오후 3시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압송됐습니다.

포토라인에 선 양 회장은 영상 공개 8일 만에 체포됐는데 할 말이 없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공분을 자아낸 것을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제 잘못을 인정한다. 잘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동안 무엇을 했냐는 질문에는 “회사와 관련돼 수습할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혐의가 많은데 인정하느냐, 피해자들에게 할 말이 있냐는 질문에는 고개를 숙인채 곧바로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앞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오늘 낮 12시 10분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의 한 오피스텔 지하 1층에서 양 회장을 체포하고 추가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양 회장을 검거한 오피스텔은 양 회장의 주거지에서 1km 이내 가까운 거리에 위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최근 공개된 영상에 담긴 직원 등에 대한 폭행과 강요 등 혐의로 어제 양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 받았습니다.

체포 영장에는 마약 혐의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양 회장이 소환에 불응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양 회장에 대한 체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양 회장의 자택과 사무실, 오피스텔 등에 대한 오늘 압수수색 과정에서는 노트북 등을 압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이 양진호 회장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증거물들을 갖고 가는 모습 <사진= 구민주 기자>

 

현재 양 회장이 받고 있는 혐의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폭행(상해), 강요, 동물보호법 위반,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입니다.

경찰 조사 진행 과정에서 더 많은 혐의와 피해자가 새롭게 드러날 가능성도 나오고 있습니다.

경찰은 우선 지금까지의 조사 결과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증거물 등을 토대로 폭행과 강요 등 혐의에 대해 집중 조사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지금까지 진행한 불법 음란물 유통 사건과 관련해서도 보강 수사를 통해 내일 쯤 구속영장을 청구한다는 계획입니다.

kumj@ifm.kr

Check Also

이재명 “평화 번영의 길, 더 굳게 다지고 더 넓게 열겠다”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도 차원의 남북교류협력사업 첫 합의사항인 ‘아시아 태평양 평화와 번영을 위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