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한강하구 남북공동수역 평화적 활용 연구용역 착수…조선시대 포구 복원 등 방안 모색
한강하구 공동이용 구역<사진=연합뉴스>

경기도, 한강하구 남북공동수역 평화적 활용 연구용역 착수…조선시대 포구 복원 등 방안 모색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경기도가 정전협정 이후 60여 년간 막혀있던 한강하구의 뱃길 개방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디뎠습니다.

도는 한강하구 남북공동수역의 평화적 활용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연구용역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한강하구는 한강과 임진강이 합류하는 파주시 탄현면 만우리에서 강화군 서도면 말도까지 총연장 67km에 이르는 지역을 말합니다.

정전협정상으로는 민간선박 통행이 가능한 중립수역이지만 남북한의 군사적 대치 상황에서 한강하구의 정상적인 이용은 불가능했습니다.

그러나 지난 달 평양 공동선언에서 남북이 한강하구공동이용을 위한 군사적 보장대책을 강구하기로 합의하며 한강하구의 활용방안이 다시 주목받고 있습니다.

특히 한강하구공동이용은 현 대북제재와 관련 없이 추진할 수 있는 사업 중 하나이고, 북한 역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는 과거 준설 위주의 개발계획이 아닌 습지 생태계 보전과 조선시대 포구 복원, 뱃길 개방 등 한강하구의 생태·환경적 가치 보전을 최우선으로 한 활용 방안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연구용역은 계약일로부터 10개월에 걸쳐 진행할 예정이며, 내년 10월 쯤 최종 결과가 나올 전망입니다.

한강하구의 현황, 기존 한강하구 관련 정책과 제안 분석, 대내외적 변수를 고려한 환경 등이 검토 대상입니다.

연구용역에는 1억5천만 원을 배정했으며, 현재 사업자 선정을 위한 공모를 진행 중입니다.

도는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중앙정부의 한강하구지역 개발 계획 수립시 주요 자료로 활용할 계획입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hjs@ifm.kr

Check Also

이재명 “혜경궁 김씨 아내 아냐… 경찰 수사 네티즌 수사대보다 못해”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주인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아내 김혜경 씨라고 판단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