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인천 부평구시설관리공단 채용 비리 논란 ‘일파만파’…청장·공무원 공기업 채용 알선 문건 드러나
부평구청 전경.<사진=부평구>

인천 부평구시설관리공단 채용 비리 논란 ‘일파만파’…청장·공무원 공기업 채용 알선 문건 드러나

[경인방송=안재균 기자]

(앵커)

인천시 부평구 공무원들이 산하 공공기관 주차원 채용을 알선한 정황이 담긴 문서가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 문서에는 공무원들이 자신의 지인을 취업정보센터를 통해 산하 기관 직원 채용에 깊숙이 개입한 것으로, 공기업의 채용비리를 증명할 수 있는 단서인 셈입니다.

안재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2012년 인천시 부평구시설관리공단은 1차와 2차를 나눠 총 3명의 주차 관리원을 채용했습니다.

현재 이들은 모두 무기 계약직으로 전환됐습니다.

문제는 이들이 채용되는 과정입니다.

당시 부평구 고위 공무원들이 취업정보센터를 통해 지인들을 알선한 것으로 보이는 문서가 최근 드러난 것입니다.

경인방송이 부평구시설관리공단 노조원을 통해 입수한 ‘알선자 명단 및 채용결과 통보서’에는 주차관리원과 안내원을 알선하는 문서로, 청장이 1명을 보건행정과장은 5명 그리고 일자리기획단장은 2명을 각각 추천했습니다.

최종 채용은 보건행정과장이 추천한 2명이 됐지만, 이후 청장이 추천한 인사까지 모두 3명이 채용된 상태입니다.

특히 당시 채용 과정에는 알선자를 채용하지 않을 경우 ‘미채용 사유’를 표기하도록 해 면접 기관을 압박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A 부평구 전 구청장은 “(주차원 채용은)전혀 모르는 내용”이라고 주장했으며, 채용을 담당한 공무원은 “취업정보센터에서 접수한 명단을 받아 면접을 진행한 것으로, 알선 등에 대해서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부평구시설관리공단 측은 당시 채용절차가 부적절했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부평구시설관리공단 관계자]

“추천이 들어온 이후 면접을 통해 총 3명이 채용됐다. 현재 채용 과정을 보면 당시 상담원이 알선한 내용까지 넣어서 보내는 것은 부적절한 처사였다.”

인천시가 23개 공기업에 대한 ‘채용비리 전수조사’를 시작한 가운데, 지역 내 기초단체 산하 공기업들에 대한 채용비리 전수조사에 대한 필요성 역시 제기되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안재균입니다.

ajk@ifm.kr

Check Also

인천경실련, ‘2018년, 인천을 달군 10대 뉴스’ 선정…1위, 민주당 싹쓸이한 ‘기울어진 운동장’ 선거, 기대 반 우려 반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인천경실련)은 오늘(17일) 올해를 달군 인천의 10대 뉴스를 발표했습니다. 인천경실련은 지난달 26일부터 이번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