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이재명 “철도 인프라 구축은 남북교류 협력의 핵심”
20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열린 '2018 철도정책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이재명 “철도 인프라 구축은 남북교류 협력의 핵심”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가 대륙으로 진출하는 철도의 출발지로서, 남북간 교류협력의 중심이 되는 큰 몫을 차지하게 되길 기대한다”며 미래지향적 철도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20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2018 철도정책 세미나’에서 “철도는 우리 국토의 균형발전을 이끄는 기반시설이란 점에서 의미가 있지만 최근 남북관계 해빙으로 더욱 각별한 의미를 갖게 됐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남북 간 철도연결은 단기적으로는 남북간 경제공동체 건설에 도움이 되겠지만 장기적으로는 동북아공동체, 평화공동체 건설의 큰 토대가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토론회를 통해 대한민국의 철도정책이 현재에 안주하는 것이 아니라 미래를 바라보고 새로운 길을 찾아 나가는 장기적 철도정책 수립의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늘 세미나에는 공동 주최.주관한 박순자 국토교통위원장과 정성호 기획재정위원장을 비롯해 김정렬 국토부 제2차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등 3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주제발표에 이은 종합토론에서는 ‘경원선 복원에 경기도의 주도적 역할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비롯해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추진 시 연계교통, 지역적 안배 등을 고려해야 한다’는 등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습니다.

도는 세미나에서 개진된 의견을 철도 정책에 적극 반영하는 한편 중앙부처와의 협의 시 적극 활용해 나갈 방침입니다.

kds@ifm.kr

Check Also

2018년 12월 10일 경기모바일

[경인방송=보도국 기자] ‘경인방송! 경기를 듣습니다’ iFM(90.7MHz) 모바일 뉴스 [경기 뉴스] ■경기도 내년도 국비 역대 최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