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나눔의집 “화해치유재단 해체…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기뻐해”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 위치한 소녀상과 생활관 <사진= 나눔의집 제공>

나눔의집 “화해치유재단 해체…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기뻐해”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정부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설립된 화해·치유재단을 해산한다고 오늘(21일) 공식발표한 가운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은 입장문을 내고 “2015년 피해자를 철저히 배제한 한일정부간 정치적 야합으로 설립된 화해치유재단이 해체된다는 소식에 나눔의 집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니 모두 기뻐했다”고 말했습니다.

나눔의 집은 “이옥선 할머니께서 ‘일본의 돈을 받아 재단을 설립한 것은 이전 정부가 할머니들을 도로 팔아먹은 것과 같다. 이제라도 해체돼 다행’이라 하셨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강일출, 박옥선, 이옥선(속리산) 할머니 등 다른 할머니들도 이 같은 소식에 기뻐하시며 앞으로 일본의 사죄를 받을 수 있도록 정부에서 힘써달라고 하셨다”고 덧붙였습니다.

나눔의 집은 “일본군 성노예문제는 국제인권규범을 거부하는 일본정부와 국제사회와의 문제”라며 “피해자들의 의사에 반해 만들어진 화해치유재단의 해체 추진에 대해 정부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피해자들의 바람처럼 일본이 보내온 10억엔의 조속한 반환을 바란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안을 파기 또는 무효화 하는데 힘써달라”고 요구했습니다.

한편 여성가족부는 오늘 “화해·치유재단 해산을 추진하고, 이를 위한 법적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당국은 화해·치유 재단 해산까지 법적 절차에 6개월 이상 걸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경기도농업기술원, 축산 파리 천적곤충 산업화 추진…민간에 기술이전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오늘(17일) 축산농가에 발생하는 집파리를 친환경적으로 방제할 수 있는 토착천적 사육기술을 개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