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 뮤지엄 파크 사업 놓고 상업 개발 우려…박남춘 인천시장 “시민 의견 반영하겠지만, 기존 계획은 고수”
인천 뮤지엄 파크 조감도 <사진제공=인천시>

인천 뮤지엄 파크 사업 놓고 상업 개발 우려…박남춘 인천시장 “시민 의견 반영하겠지만, 기존 계획은 고수”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인천시가 추진하고 있는 복합문화단지 ‘뮤지엄 파크’가 자칫 개발 중심의 사업에 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습니다.

오늘(22일) 인천시의회에서 열린 시정질의에서는 사업 과정과 방향성을 놓고 지역 정체성과 시민 의견을 충분히 담지 못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시는 옛 동양화학 터인 미추홀구 용현·학익 1블록 약 5만4천㎡ 부지에 2천900여 억 원을 들여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할 예정입니다.

가칭 ‘인천 뮤지엄 파크’인 이 사업을 통해 신설 예정인 시립 미술관과 박물관, 그리고 민간자본이 투자한 문화산업시설을 한 곳에 모을 예정입니다.

하지만 위치 선정부터 전시 콘텐츠까지 문화적 요소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유세움 시의원은 시의회 본회의에서 “‘뮤지엄 파크’가 개발 중심의 사업이 아닌지 검토해 봐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세움 시의원] “(뮤지엄 파크처럼) 경제적 논리에 중점을 두고 연구와 지역 소통이 부족한 채 진행되는 도시재생 사업은 지속 가능성의 측면에서 금세 한계가 드러날 것이다.”

또 사업 방향을 논의했던 ‘핵심문화시설 100인 위원회’에 대해서도 “시민들의 의견이 아닌 특정 계층과 조직끼리만 소통하는 조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사업이 지역의 문화적 특성과 시민 의견을 반영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왔지만, 시는 일단 계획대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박남춘 인천시장] “(시립)미술관 하나 없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뮤지엄 파크의) 위치에 대한 논란이 있지만 그래도 추진해야 한다.”

박 시장은 “미술관과 박물관의 공간 활용 방법에 대해서는 시민들의 의견을 전적으로 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시는 지난달 자체 용역을 통해 실시한 사업타당성조사 결과 비용 대비 편익(B/C)값이 1.12로 나오면서 내년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대규모 문화사업을 통해 원도심 재생을 꾀하는 시의 정책이 단순 상업 시설로 전락할 위기에 놓였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인천 중구, 저소득층 국민건강․노인장기요양보험료 지원사업 확대 시행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중구는 내년부터 저소득층 국민건강․노인장기요양보험료 지원 사업을 확대 시행한다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중구는 그동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