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승객이 놓고 내린 휴대전화 중국에 밀수출한 일당 검거
휴대전화 해외 밀수출 증거품 <연합뉴스>

승객이 놓고 내린 휴대전화 중국에 밀수출한 일당 검거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택시기사들에게 분실 휴대전화를 사들여 중국으로 밀수출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장물취득 등 혐의로 휴대전화 밀수출 조직 총책 33살 강모씨와 중간 매입책인 33살 김모씨 등 6명을 구속했습니다.

또 해외 운반책 55살 유모씨 등 14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손님들이 두고 내린 휴대전화를 팔아넘긴 택시기사 9명을 점유이탈물 횡령 혐의로 불고속 입건했습니다. 

강씨 등은 지난해 3월부터 올해 9월까지 수도권 일대에서 시가 10억원 상당의 휴대전화 1천여 대를 매입해 중국으로 밀수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택시기사들은 승객들이 두고 내린 휴대전화를 주워 새벽시간대 김씨 등 중간 매입책들을 만나 휴대전화를 넘기고, 중간 매입책들은 공중전화로 총책 강씨와 접선 장소를 정해 휴대전화를 팔았습니다.

이후 강씨는 해외 운반책을 통해 대당 40만~50만원을 받고 휴대전화를 중국에 밀수출하는 수법으로 5억여원을 챙겼습니다.

경찰은 해외로 넘어간 휴대전화가 회수될 수 있도록 피해 사실을 공항 보안업체와 관세청 등 관계기관에 통보하는 한편 중국 현지에서 휴대전화를 매입해 유통한 공범을 추적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경찰은 휴대전화 해외 운반책 수사 과정에서 8억6천만원 상당의 외화를 중국으로 밀반출하려 한 52살 박모씨를 적발해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형사입건했습니다.

경찰은 박씨로부터 압수한 외화 8억6천만원의 자금 출처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용인시 방학 중 행정체험 연수 대학생 150명 모집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용인시는 오는 14일까지 겨울방학 중 행정체험 연수에 참가할 대학생 150명을 모집한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