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의사상자에게 특별위로금 등 지원…다음달부터 시행

경기도 의사상자에게 특별위로금 등 지원…다음달부터 시행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가 다음 달부터 타인을 위해 희생하다 목숨을 잃거나 다친 일상 속 영웅과 그 유가족들에게 특별위로금과 수당 등을 지원합니다.

도는 ‘경기도 의사상자 예우.지원 조례와 시행규칙’에 근거 해 사업비 2억 3천만 원을 확보하고, 다음달 7일까지 신청서를 접수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특별위로금은 보건복지부로부터 신규 의사상자로 인정된 자에게만 1회 지급되며, 의사자 유족은 3천만원, 의상자는 부상정도에 따라 100만~1천500만 원을 각각 지원받습니다.

특별위로금은 타 시.군에 주소를 두고 있더라도 경기도 관할구역 내에서 구조행위 등 희생을 한 대상자와 유가족들도 포함됩니다.

수당과 명절위문금은 도내 주소를 둔 거주자로서 사상자 인정 시기와 상관없이 지급되고,

수당은 매달 의사자 유족 10만 원, 의상자 4~8만 원, 그 외 매년 설과 추석 명절에 지급되는 위문금은 10만 원으로 동일합니다.

도 관계자는 “의사상자 지원은 타인을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일상 속 영웅에 대한 예우로 의사상자의 숭고한 뜻에 보답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인천우체국 100년 역사 속으로…직원들 “건물 보수 제때 이뤄지지 못해 아쉬워”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우체국 역사의 산실인 인천우체국이 오늘(24일) 100년 역사를 뒤로 한 채 마지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