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반월.시화산단 무허가 사업장 33곳 무더기 적발
반월.시화 산단 전경. <사진= 경기도>

반월.시화산단 무허가 사업장 33곳 무더기 적발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광역환경관리사업소는 반월.시화 산업단지 내 환경오염물질 배출시설에 대한 특별단속을 실시하고, 무허가 사업장 등 환경관련법 위반업체 33곳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단속은 지난 5일부터 16일까지 산단 내 허가되지 않은 공장 임대건물에 입주한 금속, 도금, 비금속광물 가공업체 973곳을 중심으로 이뤄졌습니다.

위반 유형은 ▲대기배출시설 무허가 25건 ▲악취배출시설 미신고 2건 ▲폐수배출시설 무허가 6건입니다.

주요 위반사례를 보면, 시화공단 소재 고무원료로 자동차부품을 생산하는 A업체와 알루미늄을 원료로 주형.금형제품을 생산하는 B업체는 신고를 하지 않은 채 먼지와 황산화물을 배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시화공단 소재 플라스틱 제품을 생산하는 C업체는 의료기기 케이스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복합악취물질을 다량으로 배출하면서도 역시 신고를 하지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도는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행정처분과 함께 경기도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중대 환경사범에 대해서는 사법기관에 수사의뢰할 방침입니다.

kds@ifm.kr

Check Also

전자발찌 끊고 달아났던 30대 추행범 석달 만에 검거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여고생을 추행한 뒤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났던 30대가 석달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