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사회 / 해양경찰청, 인천시대 막 오르다
연합뉴스 제공

해양경찰청, 인천시대 막 오르다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앵커)

지난 2016년 세종시로 떠났던 해양경찰청이 다시 인천으로 돌아왔습니다.

인천 이전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인 ‘해경 부활, 인천 환원’의 완성 의미와 ‘바다의 안전을 치안을 든든히 지켜달라’는 국민의 염원을 실현하기 위한 해양경찰의 의지를 담았습니다.

최상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해양경찰청은 오늘(24일) 관서기를 게양하고 상황실에서 첫 상황회의를 개최한 뒤 정식 업무에 들어갔습니다.

27일에는 인천시대를 맞아 새롭게 도약한다는 비전을 알리기 위해 관계기관과 지역민 등을 초청해 현판 제막식을 가집니다.

인천 이전에 맞춰 해양경찰 제복도 새롭게 바뀝니다.

현재 해양경찰관이 착용하고 있는 바다라는 특수성을 가진 해양경찰의 근무환경에 대한 고려가 부족하다는 의견이 많았으며, 지난 국정감사 당시 타 기관에 비해 점퍼, 파카의 성능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이에 따라 해양경찰은 지난 3월부터 홍익대산학협력단(연구총괄책임자 간호섭 교수)과 함께 최신 소재와 인체공학적 유형을 적용해 연구를 진행해 새 제복을 완성했습니다.

새 제복은 해양경찰의 복잡하고 다양한 업무 특성에 맞도록 기능성과 활동성을 강화하는데 중점을 뒀습니다.

해양경찰의 인천 환원을 기다려온 지역민을 위한 소통 한마당 행사가 27~28일 이틀에 걸쳐 펼쳐집니다.

행사 첫 날인 27일에는 해양경찰청이 인천에 돌아왔음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옥상 조형물인 연안구조정이 공개됩니다.

광고전문가 이제석이 기획·제작한 이 조형물에는 해양경찰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새롭게 도약하겠다는 각오와 의지가 담겨 있습니다.

폐선을 활용한 조형물은 실제 바다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해양경찰 연안구조정 형태로 제작했습니다.

조현배 청장은 “우리 해양경찰은 세계 최고의 믿음직한 해양경찰기관을 만들겠다는 꿈을 꾸고 있다”면서 “그 꿈을 이 곳 인천에서 국민과 함께 실현해 나가겠다.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습니다.

경인방송 최상철입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용인시 방학 중 행정체험 연수 대학생 150명 모집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용인시는 오는 14일까지 겨울방학 중 행정체험 연수에 참가할 대학생 150명을 모집한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