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용인시장과 함께하는 한 잔 데이트’ 마무리…백군기 “현장에서 함께 할 것”
수지구에서 연 용인시장과 함께하는 '한 잔 데이트'. <사진= 용인시>

‘용인시장과 함께하는 한 잔 데이트’ 마무리…백군기 “현장에서 함께 할 것”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백군기 경기도 용인시장이 처인.기흥.수지 등 3개구 주민들과 가진 ‘한 잔 데이트’가 어제(27일) 수지구를 끝으로 마무리됐습니다.

백 시장은 선착순 공모를 통해 참여한 주민들과 격 없이 진솔한 대화를 나누고 의견을 청취하면서 공감의 장을 만들었습니다.

참여 주민들은 대부분 거주지 인근의 민원을 주로 제기했지만, 3개구 공통적으로 보육과 교육과 관련한 요청을 많이 했고, 통학로 안전도 건의했습니다.

기흥.수지구 주민들은 플랫폼 시티 진행 상태에 관심이 높았고, 플랫폼 시티와 상현동간 도로 연결을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플랫폼 시티’는 GTX, 즉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용인역 개통 계획에 따라 용인의 경제와 대중교통이 중심이 된 자족도시를 육성하려는 사업입니다.

민속촌 인근 보라동 일대 주민들은 민속촌 때문에 오히려 소외되고 교통체증이 심하다며 개선을 요구했다고 시는 설명했습니다.

백 시장은  “유독 사연이 있는 참가자들이 많아 마음이 무겁고 깊은 책임감을 느끼게 됐다”며 “앞으로 사무실이 아닌 현장에서 시민들과 함께 고민하고, 확인하고, 해결하도록 노력하는 시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시는 이번 ‘한 잔 데이트’를 통해 수렴한 애로사항과 시정발전 아이디어에 대해서는 지역현안 해결과 정책방향 결정 등에 활용할 예정입니다.

kds@ifm.kr

Check Also

이재명 지지연대 “검찰 기소 내용은 거짓…단독결정이라고 믿지 않는다”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검찰의 기소 결정과 관련해 전국 27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