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스포츠 / 만 19세 정우영, 한국 최연소 챔피언스리그 데뷔 기록
챔피언스리그에 데뷔한 정우영 선수<사진제공=연합뉴스>

만 19세 정우영, 한국 최연소 챔피언스리그 데뷔 기록

[경인방송=김성민 기자]

독일 프로축구 바이에른 뮌헨의 정우영(19)이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에서 1군 데뷔전을 치렀습니다.

정우영은 28일(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푸스발 아레나에서 열린 벤피카와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E조 5차전 홈 경기에서 후반 36분 토마스 뮐러 대신 투입됐습니다.

이로써 올해 만 19세인 정우영은 가장 어린 나이에 챔피언스리그에 데뷔한 한국 선수가 됐습니다.

정우영은 인천유나이티드 U12, 인천광성중을 거쳐 인천대건고등학교에 재학 중이던 지난해 4년 6개월의 계약을 맺고 바이에른 뮌헨에 입단했습니다.

icarus@ifm.kr

Check Also

인천시의회, 정책보좌관 16명 8월 업무 배치…”인력 활용 효율성은 과제”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인천시의회가 의원들의 정책 활동을 돕는 전문인력을 오는 8월 각 상임위에 배치합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