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서해 평화수역 추진방안 놓고 현실적 방안 쏟아진 토론회…주민과 시민단체, 언론, 학계 등 한 자리에
(맨 왼쪽부터) 박원일 인천평화복지연대 기획국장, 최유탁 기호일보 사회부장, 장태헌 서해평화수역 운동본부 공동대표, 김동훈 국립인천해사고 산학협력부장이 각자 주제 발표를 하고 있다.

서해 평화수역 추진방안 놓고 현실적 방안 쏟아진 토론회…주민과 시민단체, 언론, 학계 등 한 자리에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평화 분위기를 타고 남북이 최근 공동 합의한 서해 평화수역의 추진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토론회에서는 인천시가 보다 현실적인 방안을 통해 공동어로구역 설정 등을 주도해야 한다는 데 의견이 모아졌습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28일)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에서 ‘서해 평화수역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추진방안 토론회’가 열렸습니다.

인천시가 주최하고 경인방송이 주관한 이번 토론회는 서해평화협력지대 추진과 관련해 인천시의 역할을 모색하는 자립니다.

발제자로 나선 김국래 국제관계학 박사는 ‘서해 평화수역 건설 방안’을 주제로 현실을 고려한 정책 추진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박사는 “서해 5도 인근 남북공동어로구역 설정의 가장 큰 걸림돌은 양측이 주장이 엇갈리는 군사분계선”이라며 “의견을 조율해 이견이 적은 수역부터 우선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박사는 또 민선 7기 인천시정부가 내세운 대북 평화사업에 대해 “시의 정책이 중앙정부의 사업을 반복ㆍ나열한 것이 대부분”이라며 “실현가능한 정책들이 필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이어진 토론은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이 좌장을 맡고, 시민단체와 언론계, 학계, 주민 대표 등이 발표자로 나섰습니다.

박원일 인천평화복지연대 기획국장은 경기도와 강원도에 비해 인천시의 남북교류협력담당 부서의 규모가 작은 것을 예로 들며 관련 인력을 확충하고 민관협의체를 활성화해 인천이 주도하는 서해경제공동체 전략이 수립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최유탁 기호일보 사회부장과 주민 ‘안심대책’ 필요성을 제기하며 “관계기관이나 정부에서 실제 주민들의 삶을 들여다보고 필요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장태헌 서해평화수역 운동본부 공동대표는 “어민들에게 시급한 과제는 중국어선의 불법어업 방지를 돕는 남북공동어로구역 설정”이라며 평화수역벨트를 통한 주변어장 확장과 조업시간 확대의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김동훈 국립인천해사고 산학협력부장은 “인천항에서 직선거리 20km에 불과하는 해주 사이에 직항로가 개통되면, 선박 왕래를 통해 군사적 긴장완화는 물론 지역민 경제 활성화도 불러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인천 중구, 저소득층 국민건강․노인장기요양보험료 지원사업 확대 시행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중구는 내년부터 저소득층 국민건강․노인장기요양보험료 지원 사업을 확대 시행한다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중구는 그동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