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시, ‘트랜스지방 안심제과점’ 키워 동네빵집 살린다…9곳 추가 선정
'트랜스지방 안심제과점' 인증 표지판 <사진제공=인천시청>

인천시, ‘트랜스지방 안심제과점’ 키워 동네빵집 살린다…9곳 추가 선정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인천시는 오늘(30일) 심장질환과 비만의 주요 원인인 트랜스지방이 적게 함유된 제품을 판매하는 ‘트랜스지방 안심제과점’ 9곳을 추가로 선정했습니다.

시는 관련 기술교육을 이수하고 트랜스지방 함량과 평가 기준에 맞는 제품을 인증받은 제과점에 대해 인증 표지판 등의 홍보 활동을 지원합니다.

트랜스지방 안심제과점은 지난 2010년 도입돼 현재까지 81곳이 인증됐습니다.

시 관계자는 “행정기관이 인증하는 동네 빵집이 신제품을 개발하고 홍보가 이뤄진다면 대기업 체인점과 경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인천 중구, 저소득층 국민건강․노인장기요양보험료 지원사업 확대 시행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중구는 내년부터 저소득층 국민건강․노인장기요양보험료 지원 사업을 확대 시행한다고 오늘(17일) 밝혔습니다. 중구는 그동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