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 중구, 사례관리 보고대회로 복지분야 발전방향 모색
인천 중구 사례관리 보고대회로 복지분야 발전방향 모색하는 보고회를 개최하고 있다<중구청 제공>

인천 중구, 사례관리 보고대회로 복지분야 발전방향 모색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인천시 중구가 복지분야 발전을 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고 나섰습니다.

구는 어제(29일) 사회적기업 “꿈베이커리”에서 ‘2018년 중구 연합 C.M.松 사례관리 보고대회’를 가졌습니다.

C.M.松(Case Management 松)이란 사례관리와 중구의 상징목인 소나무를 합성하여 ‘지역 사례관리를 굳건히 지키는 소나무를 의미합니다.

보고대회에서는 중구장애인종합복지관, 중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중구 희망복지지원팀 등 7개의 민·관기관이 중구 사례관리 네트워크를 구축했습니다.

C.M.松 공동 주관으로 분과별 업무실적과 연합사례관리대상자 사례 보고 및 이용자 사례발표를 하고 연합 C.M.松 사례관리 사업에 대한 평가 보고회를 통해 사업의 발전방향 모색하고자 실시되었습니다.

또한 ‘민관협력 활성화 방안’이라는 주제로 사회복지연구소 강미경 소장의 강의로 민관협력의 활성화 방안의 방향제시와 서비스 제공체계 구축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깨닫는 의미있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홍인성 구청장은 “위기상황에 처한 주민들에게 희망이 되고 도움이 필요한 곳에서 한 그루의 굳건한 소나무가 되기를 희망하며 민과 관이 잘 협력되는 사례관리 연합체로서 전국의 모범사례로 발전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시, 일하는 청년에 목돈 1천만 원 안긴다…’청년통장’ 6월 10일까지 신청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인천시는 청년근로자의 목돈 마련을 돕는 ‘드림 For 청년통장’ 참여자를 오는 28일부터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