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방송인 유병재,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 1천만원 후원
방송인 유병재 <사진= 나눔의집 제공>

방송인 유병재,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 1천만원 후원

[경인방송=구민주 기자]

경기 광주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시설인 나눔의 집은 방송인 유병재 씨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해 써달라며 지난달 28일 1천만원을 후원했다고 오늘(3일) 밝혔습니다.

나눔의 집은 유 씨가 “그동안 받아온 분에 넘치는 관심과 사랑을 나누고 싶었지만, 방법을 모른다는 핑계로 실천하지 못하고 살았다”며 “아직 부족하고 작은 시작이지만 누군가 한 분에게라도 선한 영향이 전달됐으면 한다”는 마음을 전해왔다고 설명했습니다.

나눔의 집은 1992년 전 국민 모금을 통해 민간차원에서 설립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공동 생활시설입니다.

현재 전국 생존자 27명 가운데 7명의 할머니가 공동 생활을 하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위해 국내외 증언을 하고 있습니다.

 

kumj@ifm.kr

Check Also

‘중학생 집단 폭행 추락사’ 후속 대책 원스톱센터, 1월 1일 오픈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앵커) 지난달 인천시 연수구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중학생이 또래 친구들에게 집단폭행을 당하다 추락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