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용인시 경기도 최초 모든 산모에 산후도우미 지원한다
용인시 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 DB>

용인시 경기도 최초 모든 산모에 산후도우미 지원한다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용인시는 내년 1월부터 거주기간이나 소득수준 제한 없이 모든 출산가정에 산후도우미를 지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출산 분위기 장려를 위해 조건에 따라 지원하던 기존 ‘용인형 친정엄마 서비스 사업’을 확대.시행하는 것으로, 모든 출산가정에 산후도우미를 지원하는 것은 도내 시.군 가운데 처음입니다.

시는 지난 해까지는 출산예정일 1년 전부터 용인시에 주민등록을 둔 산모가 출산 시에만 산후도우미를 지원했습니다.

산후도우미 지원은 서비스이용권 발급 형식으로 지원하며 태아유형과 출산순위, 서비스 기간 등에 따라 차등해서 이용료의 42~65%를 지급합니다.

지원 최저액은 단태아.첫째아이에 해당하는 5일간 산후도우미 이용료 30만 원이며, 최고액은 중증장애산모 출산 시에 해당하는 25일간 이용료 177만5천원입니다.

또 셋째아이 단태아 출산 시 10일간 이용료 64만3천원, 쌍태아 출산 시 25일간 이용료 150만8천원이 지원되는 등 구체적 지원액은 조건에 따라 차이가 있습니다.

시는 “기준중위소득 80%이하 출산가정만 지원하는 보건복지부의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서비스로는 출산장려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해 조건을 완화해 산후도우미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용인시의 합계출산율은 지난 2015년 1.32명에서 2016년 1.21명, 2017년 1.04명으로 급감해 도내 평균은 물론 전국 평균보다도 낮은 수준입니다.

시 관계자는 “용인시 엄마들이 아이를 낳는데 부담이 없도록 산후 회복과 신생아 양육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앞으로 출산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줄여주는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 출산친화도시를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kds@ifm.kr

Check Also

용인시 방학 중 행정체험 연수 대학생 150명 모집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경기도 용인시는 오는 14일까지 겨울방학 중 행정체험 연수에 참가할 대학생 150명을 모집한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