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시, 전국 최초 ‘시민정책 네트워크’ 운영…지역 현안 해결에 민ㆍ관 힘 합쳐
지난달 29일부터 30일까지 강화도에서 진행된 '인천 시민정책 네트워크' 워크숍 <사진제공=인천시청>

인천시, 전국 최초 ‘시민정책 네트워크’ 운영…지역 현안 해결에 민ㆍ관 힘 합쳐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앵커)

인천지역의 각종 현안 해결을 위해 민ㆍ관이 힘을 합쳤습니다.

한국지엠 법인 분할부터 도시균형발전까지 다양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 시민정책 네트워크’는 최근 지역경제 활성화 등 지역 현안에 대한 워크숍을 갖고 구체적 협력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시민정책 네트워크’는 시와 시의회, 지역 23개 시민단체로 구성됐습니다.

지역 현안에 대해 시정부와 의회, 시민이 머리를 맞대는 일종의 협치기구입니다.

수평적 구조의 시민 참여 네트워크는 전국 최초이자 유일한 사례입니다.

워크숍에는 인천 바다 되찾기 운동과 정당한 사법 주권 찾기 등 7개 공동의제에 대한 세부 실천과제가 논의됐습니다.

우선 공항경제권 조성을 위한 공동 결의안을 작성하고, ‘평화통일 맞이 활동’을 위해 평화교육과 강연, 체험 등 구체적 실천과제를 마련했습니다.

저조한 참여율을 보이고 있는 전자상품권 활성화를 위해 릴레이 MOU를 체결하는 등 내수 경제 부문에 대한 대안도 제시됐습니다.

특히 한국지엠 법인 분할 문제에 대해선 시와 시의회, 시민단체가 함께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법인 분할 시 청라부지 회수에 대한 적극적 검토와 함께 구체적 발전 전망에 대한 계획을 한국지엠 측에 요구할 방침입니다.

국책사업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경우 시민인식 개선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시 관계자는 “다양한 현안에 대해 민관이 함께 고민하고 해결하는 범시민적 소통채널이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hlight@ifm.kr

Check Also

‘중학생 집단 폭행 추락사’ 후속 대책 원스톱센터, 1월 1일 오픈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앵커) 지난달 인천시 연수구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중학생이 또래 친구들에게 집단폭행을 당하다 추락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