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항만공사, 원양항로 개척 위해 유럽 현지서 포트세일즈
인천 내항 전경 <사진=인천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 원양항로 개척 위해 유럽 현지서 포트세일즈

[경인방송=최상철 기자] (앵커)

인천항만공사가 인천항과 유럽 등지를 연결하는 원양항로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유럽 선사 대상 포트 마케팅은 미주외에 유럽, 호주 등 다양한 지역의 원양항로를 유치하여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기 위해 실시됩니다

최상철 기자의 보도 입니다

(기자)

인천항만공사가 인천항과 미주, 유럽 등지를 연결하는 신규 원양항로 확대를 위한 세일즈 활동에 본격 나섭니다.

인천항만공사는 남봉현 사장을 단장으로 한 대표단이 5∼7일 유럽 현지에서 덴마크 머스크(MAERSK), 독일 하팍로이드(Hapag-Lloyd), 프랑스 씨엠에이 씨지엠(CMA-CGM) 등 글로벌 선사들을 대상으로 원항항로 유치를 위한 마케팅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대표단은 인천항이 신항 개장으로 원양항로를 운항하는 대형 선박이 기항할 수 있는 시설을 갖췄음을 알리고 원양서비스의 성공적인 운영 현황에 대해 설명할 계획입니다.

또 미국과 유럽, 호주 등지에서 인천항으로 수입되는 고부가가치 냉동·냉장 화물의 60% 이상이 수도권에서 소비되는 점을 집중 홍보할 예정입니다.

덴마크 코펜하겐에 본사를 둔 머스크는 현재 708척의 선박을 운영 중인 세계 최대 선사입니다.

독일 함부르크에 본사가 위치한 하파크로이트드는 선복량이 160만TEU에 이르는 세계 5위 선사입니다.

지난해 컨테이너 물동량이 역대 최대인 304만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를 기록한 인천항은 전체 물동량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60%에 달해 교역 상대국 다변화가 시급한 과제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인천항만공사는 이를 위해 인천항에 기항하는 북미·남미·유럽 등 원양항로의 풀(full) 컨테이너선(배 안에 컨테이너를 하역할 수 있는 장비가 없는 선박)의 입출항료와 접안료 30%를 감면해주고 있습니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포트 마케팅을 통해 인천항의 강점과 원양항로 개설 가능성을 적극 홍보해 대형 글로벌 선사의 인천항 항로 유치와 물동량 확대에 주력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scchoi@ifm.kr

Check Also

인천경실련, ‘2018년, 인천을 달군 10대 뉴스’ 선정…1위, 민주당 싹쓸이한 ‘기울어진 운동장’ 선거, 기대 반 우려 반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인천경실련)은 오늘(17일) 올해를 달군 인천의 10대 뉴스를 발표했습니다. 인천경실련은 지난달 26일부터 이번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