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백석역 근처 난방공사 배관 파열 1명 사망…난방·온수공급 새벽 재개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지역 난방공사 배관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 주차된 차량이 매몰되어 있다<사진=연합뉴스>

백석역 근처 난방공사 배관 파열 1명 사망…난방·온수공급 새벽 재개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어제(4일) 오후 8시 40분쯤 경기도 고양시 백석역 근처에서 지역난방 온수배관이 터져 1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다쳤습니다.

이 사고로 배관에서 뜨거운 물이 터져 나오고 수증기가 쏟아져 나오면서 사상자가 속출했습니다.

사고 현장에 고립된 차량 안에서 68살 손모 씨가 전신에 화상을 입어 숨진 채 발견됐고 사고 현장을 지나던 시민 20여 명이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소방당국과 지역난방공사는 복구 작업을 벌이며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난방공사가 사고를 수습하기 위해 온수배관을 잠그면서 한때 고양지역 2천8백여 가구의 난방과 온수공급이 끊겼다가 오늘 새벽 3시쯤 재개됐습니다.

hjs@ifm.kr

Check Also

이재명 지지연대 “검찰 기소 내용은 거짓…단독결정이라고 믿지 않는다”

[경인방송=구대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검찰의 기소 결정과 관련해 전국 27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