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포천에 경기북부 첫 ‘행복마을관리소’ 개소…택배보관부터 순찰까지
포천시 신읍동 행복마을관리소 개소<사진=경기도>

경기도, 포천에 경기북부 첫 ‘행복마을관리소’ 개소…택배보관부터 순찰까지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경기도는 오늘(5일) 포천시 신읍동 빈집을 리모델링해 ‘행복마을관리소’를 열었다고 밝혔습니다.

행복마을관리소는 택배보관, 공구대여, 환경개선 등 주민생활 불편사항 처리를 위한 거점으로 구도심 지역의 빈집이나 공공시설, 유휴공간 등에 조성하는 일종의 동네관리소입니다.

도는 올해 모두 5곳에 행복마을관리소를 설치할 계획이며 신읍동 행복마을관리소는 군포에 이어 두 번째로 설치됐습니다.

도는 올해 안에 안산시 상록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시흥시 정왕본동 동네관리소, 의정부시 의정부1동 한전 사옥 등에도 행복마을관리소를 개소할 예정입니다.

개소식에 참석한 이재명 지사는 “공공일자리 사업을 해야 하는데 이왕이면 효율적으로 해보자는 뜻에서 행복마을관리소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며 “긍정적 여론이 확산하면 도 전체로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hjs@ifm.kr

Check Also

‘인천시 택시요금 인상’ 미터기 교체에 최대 15일…당분간 혼란 불가피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앵커) 지난 16일 서울시 택시요금이 인상된 후 미터기 교체 작업에서 잡음이 빚어져 시민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