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인천 / 인천대 발전기금 재단, 52명 학생들에 장학금 전달
지난 4일 열린 인천대 발전기금 재단 장학증서 수여식. <사진제공=인천대>

인천대 발전기금 재단, 52명 학생들에 장학금 전달

[경인방송=김경희 기자]

인천대학교 발전기금 재단이 지난 4일 인천대 송도캠퍼스 교수회관에서 장학금 전달식을 가졌습니다.

이날 ‘2018학년도 2학기 제2차 장학증서 수여식’에서는 국어국문학과 한지수 학생 등 학교생활에 충실하고 학업에 열의가 높은 52명에게 장학증서가 전해졌습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기부자 명의를 딴 장학금인 네이밍 장학금 전달을 위해 고 최영숙씨 유가족인 고 최기선 전 인천시장의 아들 등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인천대 관계자는 “네이밍 장학금은 재학생 전체가 장학금 수혜자가 돼 모든 학생들에게 안정적인 면학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올해 1학기부터 시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학생들에게 장학금이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인천대학교 발전기금 재단은 2003년 설립돼 기부금 및 운영수익 등을 통해 총 31회에 걸쳐 28억여 원의 장학금을 전달했습니다.

gaeng2@ifm.kr

Check Also

인천경실련, ‘2018년, 인천을 달군 10대 뉴스’ 선정…1위, 민주당 싹쓸이한 ‘기울어진 운동장’ 선거, 기대 반 우려 반

[경인방송=한웅희 기자]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인천경실련)은 오늘(17일) 올해를 달군 인천의 10대 뉴스를 발표했습니다. 인천경실련은 지난달 26일부터 이번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