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보도국 / 경기 / 경기도, ‘민선7기 일자리창출 종합계획’ 발표… 2022년까지 44만개 일자리 더 만든다
박덕순 경기도 노동일자리정책관이 북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선 7기 새로운 경기 일자리 창출 종합계획'을 발표하고있다<사진=경기도>

경기도, ‘민선7기 일자리창출 종합계획’ 발표… 2022년까지 44만개 일자리 더 만든다

[경인방송=한준석 기자]

(앵커)

경기도는 ‘새로운 경기 일자리 대책본부’를 구축하고 2022년까지 44만8천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31개 시·군과 일자리 정책을 협의하고 거래하는 ‘일자리 정책 마켓’을 운영해 새로운 일자리 정책 발굴에도 힘쓰기로 했습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박덕순 경기도 노동일자리정책관은 북부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선 7기 새로운 경기 일자리 창출 종합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발표된 경기도 일자리정책의 핵심은 작지만 다수에게 이득이 되며 안전·공정·정의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공익적 일자리 발굴입니다.

세부적으로는 공공과 공익적 민간 일자리 창출, 미래 일자리 창출, 애로 처리를 통한 일자리 창출 등 6개 분야에 모두 607개의 과제를 추진해 44만8천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도와 31개 시·군 일자리 담당 부서가 일자리 정책을 협의하고 거래하는 시스템인 ‘일자리 정책 마켓’을 운영하겠다는 복안도 내놓았습니다.

일자리 정책 마켓은 시·군 또는 공공기관이 발굴한 일자리 사업 중 효과가 있다고 판단되는 정책을 도가 구매해 다른 시·군에도 적용하는 사업입니다.

반대로 도가 발굴한 사업은 사업비 매칭 비율이나 참여방식 등을 고려해 시·군이 선택적으로 구매해 도입할 수도 있습니다.

도는 이 같은 일자리 정책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새로운 경기 일자리 대책본부도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대책본부는 행정2부지사를 단장으로 경제노동실장을 부단장으로 하고 일자리 사업 관련 실·국장과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대표 등이 구성원으로 참여합니다.

정기 또는 수시 회의를 열어 일자리 창출에 효과적인 신규 과제를 발굴하고 과제 수행 중에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hjs@ifm.kr

Check Also

[배수아 기자의 임신-출산 10달의 기록] ② 임산부 바우처 제도…’턱없이 부족’

[경인방송=배수아 기자]   (앵커) ‘배수아 기자의 임신에서 출산까지 10달의 기록–나홀로 얻은 정보가 전부였다’ 오늘은 두번째 …